넷플릭스 인기 예능 ‘피지컬 100’ 출연자 김다영이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14일 네티즌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년 동안 나와 내 친구는 지옥 속에서 살았다. 돈을 모을 때까지 돈을 모아올 때까지 계속되는 재촉 전화와 문자들로 한참 후 고등학교 졸업까지도 전화벨만 울리면 심장이 뛰어 전화 받기가 늘 두려웠다”라고 적었다.

김다영 인스타그램

이어 A씨는 학폭 가해 당사자 부모까지 찾아가 사과를 받아냈으나, 이를 빌미로 또 노래방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10년이 지나도록 잊히지 않는 상처가 됐다. 이후 그 사람을 마주친 적이 없어 어떻게 사는지도 몰랐는데 온라인 카페에서 그 사람의 얼굴을 봤고 칭찬받는 걸 보며 손이 떨렸다”라고 했다.

김다영 인스타그램

A씨는 학폭을 다룬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를 언급하며 “학폭을 주제로 한 드라마를 흥행시킨 넷플릭스 자체 프로그램에서 가해자가 출연하는 게 아이러니하다. 부모에게 갈취당한 걸 말한 죄로 언니들에게 맞아야 하는 심정은 절대 모를 것”이라고 호소했다.

다른 네티즌 역시 피지컬100 여성 출연자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김다영 인스타그램

네티즌 B씨는 “학창 시절 내내 C씨(여성 출연자)로부터 돈을 뺏겨왔고 폭행도 당했다”라며 “굴다리에서 발로 얼굴과 복부를 맞았다. 사과받았지만 달라지는 건 없고 적반하장으로 부모 욕을 하고 때렸다”고 전했다.

학폭 가해자의 실명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네티즌들은 ‘피지컬:100’의 스턴트우먼 출신 여성 출연자 김다영을 지목했다. 이와 관련해 넷플릭스는 김다영과 소통 중이라고 밝혔다.

김다영 인스타그램

김다영은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자신의 인스타그램 댓글 기능을 막아 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