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주가 아버지에 이어 반려견도 떠나보냈다. 

서동주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늘 아버지 발인 후 클로이도 세상을 떠나 좀 전에 화장을 했습니다”며 반려견이 무지개다리를 건넜다는 소식을 전했다. 

서동주는 “아픈 클로이를 열 살에 입양했는데 지난 6년간 제 곁을 건강하게 잘 지켜줘서 고맙고 그곳에서는 눈도 보이고 귀도 들리길”이라면서 “그래서 다시 만날 때 나를 후각과 촉각이 아닌 눈으로 바라봐주길”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서동주의 아버지의 서세원씨 발인이 있었다. 서세원씨는 지난달 20일 오전 11시께 캄보디아 프놈펜 한인병원에서 사망했다. 향년 67세. 캄보디아에서 화장 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에서 장례가 이뤄졌다. 

이날 영결식이 엄수됐으며, 장지는 충북 음성 무지개 추모 공원이다.

<사진=서동주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