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조작 의심 사태에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는 가수 임창정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임창정은 2021년 11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했다. 그는 아이돌 제작으로 인해 돈이 없다고 토로했다. 당시 그룹 ‘미미로즈’를 제작하고 있었다. 

임창정은 “아이돌을 제작하는 데 수십억 원이 들어간다. 그런데 코로나19로 데뷔가 연기되면서 예상했던 비용의 3배가 더 들어갔다”고 고백했다. 

이어 “제가 열심히 해서 모자란 비용을 채울 예정이었는데 제 수입만으로는 부족했다. 그래서 그간 모아놨던 재산을 처분하면서 버티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아들만 5명인데 이 사업만 붙잡고 있다가 안 좋게 될까 봐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이에 서장훈은 서장훈은 불필요한 제작비를 줄여보라고 조언했다. 

당시 임창정은 “뮤직비디오, 얼마 안 한다. 지금 돈을 다 써서 뮤직비디오를 만들 돈이 없다. 투자가 어려우면 재능 기부식으로 뮤직비디오에 출연만이라도 해달라”라고 제안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녹화 시간이 오래됐다. 요새는 휴대폰으로 뮤직비디오를 찍는 게 유행”이라며  거절했다. 

당시 방송에서 했던 발언은 임창정이 최근 주가조작 의혹을 받는 일당에게 돈을 맡긴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목받고 있다. 

임창정은 8조 원대 주가조작 사태에 가담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업을 하는 데 있어 선의의 동반자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 “그동안 주식투자 경험이 거의 없고, 거래 방법도 몰라 이들의 말을 믿었다”라며 본인도 피해자라고 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