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부터 김민경까지, “난 학교폭력 피해자” 고백한 스타들

0
64

개그우먼 김민경(42)이 과거 학교폭력 피해를 고백했다.

김민경 인스타그램

김민경은 4일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노머니 노아트’에서 심주하 작가의 큐레이터로 등장해 작품 ‘우리의 모든 날들’을 소개했다. 이날 심 작가는 작품을 통해 위로를 전하고 싶었다며 고등학교 시절 동급생으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김민경 인스타그램

그는 “하필 제 생일이어서 정말 큰 트라우마로 남았다”며 “30여명이 보는 앞에서 느낀 수치심과 모멸감은 아직도 잊히지 않는 상처”라고 말했다. 당시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 그럼이었다고.

심 작가의 이야기를 들은 김민경은 “저 또한 초등학교 때 학교폭력을 당했다”며 그동안 드러내지 않았던 상처를 고백했다. 김민경은 “이런 이야기를 사실 어디 가서도 말을 잘 못 했다. 왠지 이런 얘기를 하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나는 피해자인데 괜히 가해자가 된 느낌이었다. 그 기억이 절대 잊히지 않는다”고 했다.

빽가 인스타그램

항상 밝게만 보였던 김민경의 아픔에 최근 연예계에서 눈길을 끈 과거 고백도 재조명되고 있다. 코요태 멤버 빽가는 최근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학교폭력 피해를 털어놓은 바 있다.

함께 출연한 빽가의 모친은 “어느날 아들 몸에 멍자국이 있더라. 이유를 도통 말해주지 않았는데 알고보니 선배에게 돈을 뺏긴 것”이라며 “경찰서까지 갔다”고 회상했다. 빽가는 “난 보복당할까봐 더 무서웠다. 괴롭힘이 끝나도 더 찾아올까봐”라며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박나래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박나래 역시 방송에서 상처로 남은 기억을 꺼내놓은 적 있다. 그는 “한 번도 얘기해 본 적 없다. 나를 유난히 괴롭히고 싫어하던 친구가 있었다”며 “이유없이 나를 향해 공개적으로 욕하고 심지어 돌과 쓰레기를 던졌다”고 했다.

원슈타인 인스타그램

가수 원슈타인은 학창시절 친구들의 괴롭힘 탓에 머리카락을 쥐어뜯는 등 스스로를 괴롭히는 습관을 가지게 됐다고 털어놨다. 수십 여명 인원으로부터 집단 폭행까지 당했다고 한다. 그는 “학교가 감옥 같았다”며 그날을 떠올렸고 결국 눈물을 쏟아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