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후 암투병…위탄 우승한 조선족 가수 근황, 1년간 무슨 일이

0
66

가수 백청강(34)이 직장암 투병 이후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백청강은 7일 인스타그램에 “너무 오랜 만에 글을 쓴다. 다들 건강히 잘 계시죠. 전 중국에서 아주 건강하다”며 “이제 자주 업데이트 할 테니 자주 소통하자”고 썼다.

또 “아직 20대 초반이라 그런지 키도 2m 좀 안 되게 점점 크고 있고 얼굴도 점점 잘생겨져 가고 있다”는 유쾌한 농담까지 건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가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통해 근황을 전한 건 지난해 2월 이후 처음이다.

백청강은 2011년 MBC ‘스타 오디션 위대한 탄생’에서 우승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그는 중국 연변 출신으로 오디션 프로그램 사상 최초로 우승한 외국인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었다.

그러나 이듬해 직장암 진단을 받고 활동을 중단해야 했다. 이후 2년 여간 투병했고 2014년 완치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2월에는 “당분간 중국에 가 있게 됐다”며 국내 활동을 잠정 중단했었다.

<사진=백청강 인스타그램, 유튜브>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