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소연(42)이 남편 이상우(43)를 두고 불거진 ‘가스라이팅’ 의혹을 해명했다.

김소연은 7일 장문의 글을 쓰고 “누구보다 제 건강을 가장 많이 챙겨주고 생각해주는 남편”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제 건강을 생각해서 너무 이른 난방보다는 적절한 운동으로 면역력을 키우다 11월초 쯤 켜자고 했다. 재미 삼아 재 생일인 11월 2일부터 켜고 있다”며 “그 덕에 더 건강하게 지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사실 남편은 집안이 후끈한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저 때문에 매년 가을, 겨울 뜨끈하게 보내고 있어 미안한 마음”이라며 “제 부족한 말솜씨로 표현이 한참 부족했다. 작년 생일에 너무 재밌었던 기억이라 그만… 걱정 감사하다”고 말했다.

앞서 논란은 지난 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퀴즈 온 더 블럭’에서 밝힌 보일러 에피소드를 통해 불거졌다. 당시 김소연은 “제가 추위를 워낙 많이 타서 9월, 10월부터 보일러를 틀고 싶다. 그런데 안 된다고 하더라”며 “제 생일이 11월 2일인데 거기에 맞춰 틀 거라고 했다. 실제로 작년 생일에 둘이 같이 보일러 스위치를 눌렀다”는 일화를 공개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두 사람의 관계가 건강하지 않은 것 같다는 추측을 내놨고, 이는 곧 김소연이 남편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하고 있다는 주장으로까지 번졌다. 한 네티즌은 “추위를 많이 타는 사람에게 난방을 못 켜게 하다가 생일날 허락해줬다는 게 이상한 관계 같다”며 “이런 것까지 통제하는 관계는 문제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반면 “부부끼리 알아서 할 일” “4차원 커플의 재미있는 에피소드일 뿐” “왜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지 모르겠다” “예능을 다큐로 본 듯” 등의 반응도 있었다.

<사진=김소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