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안영미(40)가 미국 원정출산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안영미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이 베트남에 있든 필리핀에 있든 갔을 것”이라며 “생에 한번 뿐일 수도 있는 소중한 임신 기간, 출산, 육아. 어떻게 오롯이 혼자 할 수 있겠어요. 사랑하는 남편과 함께 해야죠”라고 말했다. 

한 네티즌이 ‘과연 아빠가 베트남, 필리핀에 있었어도 그 나라 가서 출산했을까’라고 단 댓글에 이 같은 글을 적은 것.

안영미는 2020년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결혼 3년 만인 올해 1월 임신 13주차라고 밝힌 상태다. 남편은 미국 게임 회사를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영미는 남편 외모에 대해 “제이슨 모모아를 닮았다. 미국 드라마 ‘왕자의 게임’에 나오는 그런 형상”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안영미는 “저희 딱콩이 이제 8개월 됐다, 그것도 배 속에서”라며 “벌써 군대 문제까지 생각해주시는 건 너무나 먼 이야기인 것 같은데 기왕이면 알 수 없는 미래에 대한 추측보단 지금 배 속에서 꼬물락하고 있는 아이에게 축복해 주시는 게 어떨까”라고 당부했다. 

<사진=안영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