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빌런으로 눈길을 끌었던 포방터시장 ‘홍탁집’ 근황이 5년 만에 전해졌다.

최근 유튜브 채널 ‘레이지고메클럽’은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포방터시장을 방문한 영상을 공개했다. ‘홍탁집’ 아들이자 사장인 권상훈씨가 운영하던 가게는 현재 ‘어머니와 아들’로 상호명을 바꾼 상태였으며 외관 등을 좀 더 깔끔하게 교체한 모습이었다.

내부에는 권씨가 방송 당시 개과천선하겠다며 쓴 각서와 손님께 드리는 약속이 여전히 걸려있었다. 또 백종원 더본 코리아 대표와 함께 찍은 사진, 유명인들의 사인, 손님들의 응원 포스트잇 등이 벽을 빼곡하게 채우고 있었다.

닭곰탕 가격은 5년 전 5500원에서 7000원으로 인상됐다. 가게를 방문한 유튜버는 “많이 오른 물가에 비해 7000원대면 저렴한 가격을 유지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안에 닭고기랑 당면이 가득 들어 있어 7000원 대비 (풍족한 양에) 좀 놀랐다”며 “얼마 전 채널에 소개한 50년 된 닭곰탕 집과 비교해도 손색없을 정도로 맛있다”고 극찬했다.

영상에는 평일 점심에도 주방과 가게를 지키고 있는 권씨의 모습도 담겼다. 과거 나태해지지 않겠다는 백종원과의 약속을 지켜나가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또 닭볶음탕을 배달하거나 밀키트 제작 후 판매하는 등 다양하게 사업을 확장한 근황도 전해졌다.

한편 권씨는 앞서 지난 2일 다른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골목식당’ 방송 이후 달라진 매출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20~30배 오른 매출을 기록 중이라며 “한 달 매출 8000만원을 찍은 적도 있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었다. 또 결혼 후 가정을 이뤘다는 소식도 전해 네티즌들의 축하를 받았다.

<사진=유튜브 채널 ‘레이지고메클럽’ ‘스브스 예능맛집’>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