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출신 오재원이 ‘코리안 특급’ 박찬호를 공개 저격해 논란이다. 

오재원은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덴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저는 코리안특급(박찬호)을 너무 싫어한다”며 “전 국민이 새벽에 일어나 그 분을 응원했던 감사한 마음을 모르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저는 이제 일반인이니까 말할 수 있는 것”이라며 “한 번씩 나와 해설하면서 바보 만든 선수가 한 두명이 아니다. 그것에 대한 책임은 져 본적도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오재원은 “해설하면서 말이라는 것이 정말 중요한 것 같다”며 “그렇지만 아닌 걸 아니라고 말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고 말했다.

오재원과 박찬호의 악연은 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찬호는 2014년 9월 대만과의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예선전 도중 오재원이 타석에 들어서자 “나를 힘들게 했던 기억이 있는 선수”라고 했다.

박찬호가 국내로 복귀해 한화에서 활동했을 때, 오재원과의 승부에서 몸 맞는 공에 대한 시비를 언급한 것.

박찬호는 해설 도중 “풀카운트 승부였는데 오재원이 땅볼을 쳤다. 발에 공에 맞았다고 우겨 파울로 인정됐다”며 “안 맞은 공이었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오재원은 “절대로 그런 적이 없다. 박찬호의 발언을 듣고 잠을 못 잤다”며 억울함해 했다.

이후 박찬호는 “후배를 힘들게 한 것 같다”며 “오해가 풀렸다. 팬들이 내 홈페이지에 당시 경기 장면을 캡처해 보내줬다”고 했다. 당시 오재원이 타구에 맞았음을 인정한 것이다.

두산 출신인 오재원은 현재 SPOTV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