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최정훈이 별세했다. 향년 83세.

11일 유족에 따르면 고인은 폐렴으로 전날 정오쯤 세상을 떠났다.

1940년 평안남도 안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1년 KBS 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이후 1972년 KBS 일일드라마 ‘여로’에서 일제강점기 시절 독립운동가 김성준 역을 맡아 큰 인기를 끌었다. 또 KBS 대하드라마 ‘대명’(1981) ‘개국’(1983) ‘새벽’(1985) ‘토지’(1987) 등에 출연했다.

역사 드라마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 역을 여러 차례 맡은 걸로도 유명하다. KBS 특집드라마 ‘오성장군 김홍일’(1985), 주말드라마 ‘다큐멘터리 극장’(1994), EBS 드라마 ‘명동백작’(2004) 등에서다.

2007년에는 최고 시청률 36.8% 기록한 SBS 인기 드라마 ‘내 남자의 여자’에서 홍준표(김상중 분)의 아버지 홍회장 역을 맡았었다. 또 2010년과 2011년 SBS 드라마 ‘인생은 아름다워’ ‘여인의 향기’에도 출연한 바 있다.

고인은 영화 ‘얄개전’(1965) 등 50여편의 작품을 연출한 고(故) 최훈 감독(2005년 별세)의 동생이기도 하다.

빈소는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한림대 성심병원장례식장 VIP 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2일 오전 9시, 장지는 이천 에덴낙원이다.

<사진=SBS, KBS 방송 화면>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