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세상 떠난 트로트 가수 해수에게 쓴 글

0
454

가수 장윤정이 갑작스럽게 사망한 트로트 가수 후배 고(故) 해수(본명 김아라)를 애도했다. 

장윤정은 15일 남편 도경완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수와 함께 찍은 사진, 고인이 보낸 손편지를 공개했다. 장윤정은 “너무나 사랑한 해수와 아픈 이별을 했다. 제 둥지 안에서 사랑 받고 상처 치유하고 멋있게 날갯짓해서 날아 가길 바라는 어미새의 마음으로 품었는데 놓쳐 버렸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정말 사랑스러운 아이였다. 이렇게 아픈 이별을 하려고 그렇게 사랑스럽게 굴었나 보다”며 “빈소가 차려 지기도 전에 실례를 무릅쓰고 달려갔고,마지막 날인 어제 죄송스럽게도 모두가 지쳐있을 밤늦은 시간에 또 찾아가 마지막 인사를 했다. 해수에게 꽃을 올리고 영정 사진앞에 향을 피우고 절을 했다”고 슬퍼했다. 

그는 “말이 안되지만 웃으면서 무대에 오르고 녹화를 하면서 해수에게 최선을 다하는 선배의 모습을 끝까지 보이려 애쓰면서도 너무나도 서글프고 힘들었다”고 했다.

이어 “멍하다 거짓말 일거라 웃었다가 다시 울었다가 소리쳤다가 매정하다고 화를 냈다가 그리워하고…….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아픔”이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마지막 날까지 웃어 보이고 제 품에 안기고 사랑한다고 아낌 없이 표현했던 해수를 어떻게 보내야 할지… 부디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세요”라며 “사랑해 해수야…….잊지 않을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덧붙였다.

해수는 지난 12일,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30세. 고인이 쓴 유서도 발견됐다. 1993년생인 해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판소리 전공자다. 2019년 1집 EP ‘내 인생 내가’로 데뷔했다. 이후 KBS1 ‘가요무대’ ‘아침마당’,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불후의 명곡’ 등에 출연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