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녀 여행 중 구매한 복권 2장이 당첨돼 총 20억 원의 당첨금을 수령하게 된 사연이 화제다. 어머니가 최근 꾼 꿈도 신기하다. 

18일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 홈페이지에는 47회차 ‘스피또2000’ 1등에 당첨된 여성 A씨의 인터뷰가 올라왔다. 스피또2000의 1등 당첨금은 10억 원이다. 1세트(2장)를 구매한 A씨는 모두 20억 원을 수령받는다. 

A씨는 매주 1~2회 복권을 구매한다고. “여행 중 커피숍 안에서 딸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복권판매점이 보여 방문했다”며 “평소와 같이 로또복권과 스피또를 몇 장 샀다”고 말했다. 

이어 “딸과 함께 복권을 긁는데, 그림이 일치하고 그 옆에는 ‘일십억원’이라고 적힌 게 보였다”며 “너무 놀랐고 어안이 벙벙했다. 곧 정신을 차리고 나서 딸과 함게 기쁨을 나눴다”고 덧붙였다. 

‘최근 기억에 남는 꿈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몇 주 전에 임영웅과 이야기하는 꿈을 꿨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A씨는 당첨금을 내집마련에 보탠다. 그는 “올 가을에 입주할 아파트 잔금이 모자라 고민하고 있었는데, 당첨금으로 해결할 수 있어 다행이고 감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