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BJ 블리(본명 정은혜)가 술에 취해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119에 장난전화를 걸어 논란이다. 블리는 자신의 행동을 비판하는 일부 시청자에게 욕설을 하기도 했다.

블리는 23일 아프리카TV에서 술을 마시며 방송하는 이른바 ‘술방’을 진행하던 중 119에 전화를 걸었다. 당시 시청자 A씨가 ‘아프다’는 말을 하자 “안 되겠다. 너희들 집 근처 119 다 부르라”며 휴대전화를 집어 들었고, 이어 A씨 집주소를 묻더니 “내가 부르겠다”며 다이얼을 눌렀다.

곧바로 전화를 받은 119 상황요원이 위치를 묻자 블리는 돌연 웃음을 터뜨렸다. 그리고는 “지금 그 어디지?”라며 횡설수설하다가 “잠깐 다시 전화할게요”라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이어 블리는 “바로 받네 119. 바로 받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후에는 119 긴급신고센터로 추정되는 발신자에게 전화가 걸려오자 당황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모든 과정을 실시간으로 지켜보던 시청자들은 블리의 행동을 비판했다. 먼저 119 장난전화를 만류한 시청자도 있었다. 채팅창에는 ‘공익제보를 하겠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그러자 블리는 “솔직히 너네 꽉 막혔다” “내가 잘못했냐. 술 많이 마셔서 취했던 거다” “왜 난리들이냐” “공익제보 별거 아니다” “이것까지 공익제보 당하면 개인 방송 어떻게 하라는 거냐” 등의 말을 한 뒤 “씨X” 등 노골적인 욕설을 내뱉었다.

현재 해당 영상은 아프리카TV 다시보기 서비스에서 내려간 상태다. 하지만 영상 녹화본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지면서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블리는 24일 오후 아프리카TV 게시판에 ‘119 전화 관련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쓰고 “정신 차리고 상황을 파악하느라 공지가 늦어진 점 우선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이어 “술먹방 중 열혈분(팬)이 아프다고 하셨는데 앰뷸런스를 불러주려다가 주소를 모른다는 게 뒤늦게 생각나 전화를 급하게 끊었다”며 “술을 많이 마신 상태로 깊게 생각하지 못한 채 119에 전화를 걸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도는 장난전화가 아니었지만 제가 했던 행동을 보면 제가 봐도 장난전화로 보일 수 있을 거라고 생각이 든다”며 “공익제보 할거면 하라고 욕설을 내뱉었던 건 매주 화요일마다 하는 공익제보 방송 콘텐츠를 말한 거였고 119 전화랑은 무관했던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119에 허위로 위급상황을 신고할 경우 2021년 1월 개정된 소방기본법 시행령 및 소방산업의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라 최대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태료는 장난전화 횟수에 따라 1회 위반 시 200만원, 2회 위반 시 400만원, 3회 이상은 최대 500만원으로 차등 부과된다.

<사진=아프리카TV, 블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