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 홍진호(40)가 방송 중 결혼 소식을 깜짝 발표했다.

홍진호는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 출연해 교제 중인 여자친구와 결혼 계획을 세우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은 ‘라디오스타’ 측이 유튜브와 네이버TV 등에 예고 영상을 공개하며 전해졌다.

홍진호는 과거 예능에서 ‘썸’을 탔던 가수 레이디제인(본명 전지혜·38)에 대한 질문을 받자 “연락 안 한 지 오래됐다”며 2015년 연애 프로그램 출연 후 관계가 뜸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저도 (여자친구와) 결혼을 하려고 준비 중이다. 숨기는 걸 안 좋아해서 항상 차고 다닌다”며 손가락으로 왼손에 낀 커플링을 가리켰다.

앞서 홍진호는 2018년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상형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첫눈에 반한다는 기준은 없다”며 “계속 보면서 느낌이 좋은 사람. 머리는 생머리였으면 좋겠고 키는 저보다 조금 작았으면 좋겠다. 귀여운 상이면 좋겠다”고 말했었다.

한편 홍진호는 한국을 대표하는 프로게이머 중 한 명으로, 서바이벌 방송 등에서 명석한 두뇌 플레이를 선보여 ‘뇌섹남’ 열풍을 일으키기도 했다. 최근에도 ‘더 타임 호텔’ ‘피의 게임2’ 등에 출연해 뛰어난 전략가의 면모를 보였다.

포커 플레이어로 전향한 뒤에는 각종 대회를 휩쓸고 있다. 지난해에는 국제 포커 대회에서 2회 우승하기도 했다.

<사진=MBCentertainment 유튜브 채널, 홍진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