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스케이팅선수 김보름이 같은 소속사인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와의 술자리 이야기를 전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장영란, 안현모, 홍윤화, 김보름이 출연했다.

mbc ‘라디오스타’

김보름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해 스피드 스케이팅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후 그는 ‘노는 언니2’, ‘씨름의 여왕’ 등 각종 스포츠 예능에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mbc ‘라디오스타’

김보름은 “모태범이 소속사를 추천해줘서 가게 됐는데, 그 소속사에 추성훈, 김동현 선수 등이 있었다. 한 분야에 톱을 찍은 분들이라서 망설이지 않았다. 그리고 추성훈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TV를 보면서 멋있었다”고 했다.

mbc ‘라디오스타’

이어 “처음 회식을 하는데 어깨를 딱 펴고 선글라스를 끼고 팔자 걸음으로 들어오더라. 자리에 앉으셨는데 아무도 성훈 오빠 테이블에 안 앉더라. 그 이유가 고기가 익기 전에 다 먹어서였다. 내가 보기엔 육회인데 그냥 먹더라. 그리고 식당에서 회식을 하는데 선글라스를 안 벗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유세윤은 “그래서 익은 줄 아는 거 아니냐”고 했다.

김보름은 “술도 같이 먹었는데 글라스에 술을 드시더라. 내 잔에는 소주를 따르시고 자기 잔에는 물을 따랐다. 약간 환상이 깨졌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