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가 칸에서 입은 드레스가 화제다.

26일 IHQ 공식 유튜브 채널 ‘바바요’를 통해 공개된 ‘투머치토커’에서는 제니의 칸 패션을 분석했다.


제니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제76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미국 HBO 드라마 ‘디 아이돌(The Idol) 시사회 전 레드카펫 행사와 애프터 파티에 참석했다.

황영진은 “드레스 3벌로 칸을 정복했다. 이게 정말 맞는 말이냐”고 물었다. 최정아 기자는 “월드 프리미어 상영회를 앞두고 명품 C사의 드레스를 입고 나왔다. 드레스는 제니가 직접 골랐다. 어깨를 감싸는 망사 부분을 내려서 오프숄더 형태로 연출한 것도 제니의 아이디어였다”고 설명했다. 샤넬 제품이다. 

그는 “제니가 착용한 C사 검은색 커다란 헤어밴드의 가격은 117만원, 착용한 반지 3개는 약 3600만원, 구두는 100만원대라고 한다. 드레스 가격은 미상이다 제일 무서운 말이다. 얼마인지 알 수 없다. 측정불가다”고 전했다.

이어 “드레스를 제외한 소품만으로 4000만원을 넘으니까 그야말로 초 럭셔리한 패션을 선보였다고 할 수 있다. 이어진 애프터 파티도 굉장한 화제를 모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