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사에 물려 제작발표회 불참한 임강성..인스타에 쓴 글

0
27

배우 임강성이 산책하다가 독사에 물려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강성은 31일 인스타그램에 “동네 잠깐 나갔다가 발을 독사에 물려 병원에 입원중입니다. 많은 분들 걱정끼쳐드려 죄송하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람마다 독성에 대한 반응이 다르고 그에 따른 조치도 필요해서 입원중에 있습니다. 빠르게 쾌차하여 좋은 소식으로 인사드릴게요.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임강성은 31일 참석하기로 한 영화 제작발표회도 불참했다. 

이날 임강성이 출연하는 영화 ‘빈틈없는 사이’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이지훈, 한승연, 고규필, 김윤성, 이유준, 정애연과 이우철 감독이 참석했다. 

제작보고회에서 이우철 감독은 “임강성이 오늘 오기로 했는데 못 왔다. 웃을 일은 아닌데 산책하다가 발이 뜨거워서 봤던 뱀이 지나갔다고 하더라. 뱀에 물려 입원 중이다”라며 “임강성이 액땜해서 영화도 잘 될 것 같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배우 정애연은 “임강성이 살모사랑 대면했다면서 단체 대화방에 사진도 보냈다”라고 전했다. 

한편 ‘빈틈없는 사이’는 방음이 전혀 되지 않는 벽을 사이에 두고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게 된 음악가 지망생 승진(이지훈 분)과 피규어 디자이너 라니(한승연 분)의 동거 이야기다. 오는 7월 5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