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여왕’ 김연아 측이 가짜뉴스 유포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16일 공식입장을 내고 “최근 김연아 부부에 대한 터무니없는 가짜 뉴스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업로드, 유포되는 것과 관련해 이를 삭제 및 차단할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유포자에 대해 가능한 모든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튜브 캡처

이어 “허무맹랑하고 황당한 가짜 뉴스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김연아 부부의 명예를 훼손한 데 대해 유튜버와 유포자에게 엄중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가짜 뉴스가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연예인은 물론 스포츠 스타들을 타깃으로 독버섯처럼 번져가고 있다”며 “표현의 자유라고 하지만 이는 자유가 아니라 우리 사회를 좀먹게 하는 범죄이며 사회악”이라고 했다.

김연아 인스타그램

이어 “가짜뉴스 유포를 근절하기 위해 구글 측의 노력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김연아는 지난해 10월 그룹 포레스텔라 멤버 고우림과 결혼했다. 최근 유튜브에는 김연아 고우림 부부의 출산설부터 이혼설까지 여러 가짜뉴스들이 게재됐다. 해당 뉴스들은 고우림이 외도를 해 두 사람이 곧 이혼을 할 것이라는 등 황당한 루머를 쏟아냈다.

김연아 고우림 인스타그램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