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젠더 가수 겸 모델 최한빛(37)이 결혼했다. 

최한빛은 18일, 자신의 고향인 강릉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최한빛은 지난 2009년 SBS ‘2009 슈퍼모델 선발대회’ 본선 입상한 뒤, 연예계에 데뷔했다. 당시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한 트랜스젠더 모델로 화제를 모았다.

당시 최한빛은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무용원을 재학 중이었다. 

이후 드라마 KBS ‘공주의 남자’, TV조선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 등에 조연으로 출연했다. 

또한 Mnet 프로그램 ‘댄싱9’ 시즌1에 출연해 전공을 살려 한국무용을 선보이기도.

한예종 무용원 동기들로 이루어진 4인조 걸그룹 머큐리를 결성해 가수로도 활동했다. 

그의 남편에 대해선 공개된 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