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후 잠든 여배우는 진예솔…그는 누구?

0
40

배우 진예솔(38)이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반성하며 자숙하도록 하겠다”며 고개 숙였다.

진예솔은 13일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불미스러운 소식을 전하게 돼 진심으로 거듭 죄송하다”며 “공인으로서 저의 모든 행동에 책임감을 갖고 더욱 신중히 판단했어야 했는데 잠시 안일한 판단으로 절대 하지 말아야 할 큰 잘못을 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저를 응원해주는 모든 분께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앞으로 반성하며 자숙하겠다”고 했다. 

소속사 디아이엔터테인먼트도 이날 “음주운전을 한 사실과 진예솔의 행동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진예솔과 소속사는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자숙하겠다”고 인정했다. 

경찰에 따르면 진씨는 전날 오후 10시30분쯤 술에 취한 상태로 올림픽대로 하남 방면에서 차를 몰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사고를 목격한 다른 운전자가 음주운전을 의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진씨는 계속 차를 몰아 올림픽대로를 빠져나간 뒤 오후 11시쯤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삼거리에서 신호 중 차 안에서 잠들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체포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를 넘었다.

진예솔은 서울 출신으로 명지대 연극영화학을 졸업했다. 2009년 SBS 1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사촌동생은 SM 가수였던 선데이다. 드라마 ‘오늘의 웹툰’(2022) ‘찬란한 내 인생’(2020) ‘비켜라 운명아’(2018) ‘돌아온 복단지’(2017) 등과 영화에 다수 출연했다. 최근엔 연극활동을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