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아이돌 2화, 제니가 위켄드 보며 한 대사…“걔가 나보다 XX 잘해?”

0
605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27)의 드라마 데뷔작 ‘디 아이돌’(더 아이돌)이 회를 거듭할수록 과한 선정성 논란을 낳고 있다. 1화에서 남성 댄서들과 19금 섹시 댄스를 선보였던 제니는 2화에서도 수위 높은 대사를 소화했다.

미국 HBO 드라마 ‘디 아이돌’ 두 번째 에피소드인 ‘더블 판타지’(Double Fantasy)는 지난 11일(현지시각) 공개됐다. 팝스타 조셀린(릴리 로즈 뎁 분)의 백업 댄서 다이안 역을 맡은 제니는 전편과 비슷하게 약 10분간 등장했다.

논란의 대사는 제니가 극중 성관계 파트너이자 나이트클럽 사장으로 나오는 테드로스(위켄드 분)와 대화하는 장면에서 나왔다. 제니는 테드로스가 한 여성과 통화하자 “걔가 나보다 섹스를 잘 하냐”고 묻는다. 이에 테드로스는 “너보다 섹스를 잘 하는 사람은 없어”라고 답한다. 여기에서도 제니는 가슴골이 드러나는 노출 있는 상의를 입었다.

제니는 1화에서도 노출 의상을 입은 채 수위를 넘나드는 댄스 연기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탱크톱에 핫팬츠를 입고 남성 댄서 여러 명과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는 신이다.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제니의 몸짓, 표정, 춤 동작 등이 성관계를 연상시키는 등 지나치게 선정적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한편 ‘디 아이돌’에 대한 대중의 시선은 곱지 않다. 일부 연예매체는 이 드라마가 제니를 포함한 어린 여성 스타들을 성적으로만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화에서는 조셀린과 테드로스의 정사신이 공개되기도 했는데, 이 역시 “역사상 최악의 정사신”이라는 혹평이 쏟아졌다.

<사진=HBO, 온라인 커뮤니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