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 암투병’ 의혹으로 논란을 빚었던 가수 최성봉(33)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최성봉은 전날 오전 9시41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그는 같은 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렸다.

최성봉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제 삶의 마지막으로 팬분들께 보내는 글이면서 이 글이 보인다면 저는 이미 죽어있을 것”이라며 “2011년부터 현재까지 정말 많은 분들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살아왔다. 진심으로 고맙고 감사의 말씀 전한다”고 했다.

이어 “마지막 글이라 이 분통함을 알리고 싶지만 여러분께 지난 세월 받은 사랑이 더 커 마음 속에 묻기로 결정했다”며 “저의 어리석은 잘못과 피해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거듭 잘못했다. 지난 2년여 동안 후원금 반환 문의 해주신 보든 분들께 반환 해드렸다. 이제는 제 목숨으로 죗값을 치르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돌이켜보면 나름 어릴 적부터 하루를 십년같이 최선을 다해 평범한 삶을 누리고자 노력했는데 결국 저는 안 됐다. 마지막 글을 어떻게 써야 할지 몰라 그냥 제 형식대로 쓰겠다”고 했다. 또 “제 시신은 역삼○○○○○ 14○○호에 있다”며 자신이 머물고 있는 주소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는 “나의 숨이 비록 지금 멈추지만 찬란하게 살아온 삶의 여정에 후회는 없다. 최선을 다해 살아왔고 하루하루 행복을 갖기 위해 노력했다. 서른 네 살. 이번 생은 비극이지만 다음 생에는 행복한 삶으로 생을 마감하길”이라며 “나로 인해 피해 받은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고 이 목숨으로 대신 죗값을 치르겠다. 나를 도와준 많은 분들에게 미안하다. 버틸 때까지 버틴 것 같다. 나를 잊기를. 그리고 각자의 삶터에서 행복하길. 인생이 찬란하길. 안녕히 계십시오”라고 썼다. 글의 작성일은 17일이다.

최성봉은 2011년 tvN 오디션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팝페라 가수로 데뷔했다. 이후 대장암 3기와 전립선암, 갑상샘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혀 팬들의 후원금을 받아왔다. 그러나 2021년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씨가 “최성봉에게 대표적인 항암 치료 부작용을 찾아보기 힘들고 환자복 역시 대학 병원에서 거의 쓰지 않는 것”이라는 주장의 영상을 올리며 거짓 투병 의혹이 일었다.

또 이씨와 최성봉이 나눈 통화 녹취록이 공개되기도 했는데, 최성봉은 여기에서 앞서 했던 말을 바꾸는가하면 술·담배를 하고 있다고 인정하기도 했다. 논란 끝에 최성봉의 암 투병 주장은 거짓말임이 탄로 났고 후원금을 모두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2021년 10월에는 한강으로 보이는 곳에서 유튜브 생방송을 진행하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하기도 했다.

<사진=최성봉 인스타그램·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