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장동건(51)·고소영(50) 부부가 9살 딸의 모습을 공개했다.

고소영 인스타그램

고소영은 25일 인스타그램에 “엄마랑 딸이랑”이라는 짧은 문구와 함께 가족 여행 사진을 게시했다. 여기에는 해변가에서 물놀이와 일광욕을 즐기는 고소영과 딸 장윤설 양의 모습이 담겼다.

고소영 인스타그램

특히 비행기 안에서 헤드셋을 낀 채 그림을 그리는 윤설양의 모습은 많은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네티즌들은 “딸이 아빠를 쏙 빼닮았다” “눈매가 완전 아빠다” “벌써 완성형 얼굴이다” “크면 엄마 미모를 따라잡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고소영은 그동안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가족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 왔다. 딸 윤설양은 물론 13살 아들 준혁 군의 뒷모습을 찍은 사진도 자주 올렸었다. 그러나 늘 스티커를 붙이는 등 얼굴은 모자이크해 공개하지 않았다.

고소영 인스타그램

한편 장동건과 고소영은 2010년 결혼했다. 장동건은 그해 10월 첫째 아들을 품에 안은 뒤 한 인터뷰에서 “아이는 (부모를) 정말 딱 반반씩 닮았다”며 “신생아임에도 이목구비가 뚜렷해 병원에서도 근래에 보기 드문 미남이라고 칭찬이 자자하다”는 진심 섞인 농담을 한 바 있다.

고소영 인스타그램

앞서 장동건은 2020년 1월 동료 배우 주진모의 휴대전화 해킹 사건으로 입방아에 오른 적 있다. 사생활 카카오톡 문자메시지 중 일부가 대중에 유포됐는데, 카톡을 주고받은 인물이 장동건임이 드러난 것이다.

 

고소영 인스타그램

대화에는 젊은 여성들의 비키니 사진 등을 공유하고 얼굴·몸매를 평가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었다. 특히 대화를 주고받은 시점이 고소영이 둘째를 임신하고 출산한 시기였던 것이 알려지며 거센 비난을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