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가연이 남편 임요환과의 별거 기사에 화를 냈다.

김가연 인스타그램

5일 김가연은 “방송을 좀 보고 쓰던가..아님. 다른 기사참조 할거면 내용 기반으로 창작 좀 하지맙시다”라며 “우린 주말부부처럼 지낸다고 말했지..내가 언제 내 입으로 별거 중이라고 했는지 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렇게 글쓰고도 안부끄러운가”라며 “잘 먹고 잘 살고 있어요. 주말부부입니다. 별거 아니구요. 별거 아닌 걸로”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김가연은 임요환과의 투샷도 올리며, 행복한 결혼생활을 입증했다.

김가연 인스타그램

앞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 신랑수업’에서 김가연은  ‘최근에 임요환이 섭섭하게 한 일 없느냐’라는 질문에 “지금은 애랑 너무 잘 논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향기는 “언니 요즘에 별거한다며”라고 했다. 

패널 장영란과 심진화는 “누가 별거해?”라고 놀라워했고, 김가연은 “요즘은 아니고 좀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진 졸혼 질문에 “졸혼은 아닌데 남편이 아직도 프로게이머 생활을 하고 있다. 숙소생활도 하고 스태프들도 챙겨야 한다. 주말부부 같은 느낌으로 살고 있다”고 밝혔다.

김가연 인스타그램

김가연은 지난 2011년 8살 연하 프로게이머 임요환과 결혼했다.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