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고자라니’ 짤의 주인공 배우 김영인(70)이 근황을 알렸다.

배우 김영인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김영인은 1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연 매출 30억 원의 건설사 사장으로 일하고 있는 근황과 SBS 드라마 ‘야인시대’ 출연 당시 일화를 공개했다.

김영인은 “건설업에 종사하고 있다. 주로 도로 포장을 한다. 금속과 철물 등 면허 두 개가 있는데 입찰해 내 공사만 한다”며 “연 매출이 몇 백 억씩 하는 큰 회사는 아니고 10억~30억 원 수준이다. 간신히 밥 먹고 산다. 그래도 남을 만나면 밥은 내가 사는 편”이라고 했다.

배우 김영인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연기를 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배우가 되고 싶어 방송국을 기웃대다가 길거리 캐스팅 같은 걸 당했다”며 “처음에는 가수 나훈아가 노래를 부르면 뒤에서 산적 같은 역할을 하는 엑스트라를 했다”고 회상했다.

‘야인시대’에서 탄생한 일명 ‘고자라니’ 장면을 두고는 “스튜디오 앞에 여관을 얻어 일주일 내내 그 장면을 공부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그렇게 노력했으니까 그런 장면이 나온 것 같다”며 “연기가 진실성 없고 열심히 안 했으면 지금까지 유명하겠나. 군대 가면 포경수술을 하지 않나. 그때 그 아픔을 떠올리며 연기에 임했다”고 했다.

배우 김영인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그러면서 “그 장면이 아니었다면 연기자로서 내 생명력이 거의 없을 뻔했다. 덕분에 어디 가면 다 먹힌다”며 “후배들도 다 날 알아봐준다. 안 했으면 ‘배우인가?’ 하고 넘어갔을 거다. 저를 늘 잊지 않아 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