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타스캔들’ 쇠구슬 범인이 밝혀졌다. 지동희(신재하 분)였다.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일타 스캔들’ 12회(극본 양희승 여은호/연출 유제원)에서는 지동희가 남행선(전도연 분)에게 쇠구슬을 겨누며 정체를 드러냈다.

TVN ‘일타 스캔들’

남행선과 최치열(정경호 분)은 지동희에 대한 말다툼을 하다가 우연히 긴급체포 되는 이희재(김태정 분)를 목격했다. 남행선은 지동희가 까칠하고 쎄하다 했고, 최치열은 남행선이 잘못한 게 있으리라고 말했다가 갈등을 빚었다. 이어 남행선과 최치열은 이선재(이채민 분) 부탁으로 형 이희재를 따라가느라 화해할 타이밍을 놓쳤다.

조수희(김선영 분)는 이선재가 체포되는 이희재를 “우리 형”이라고 말하는 모습을 보고 학부모 단체방에 미국 아이비리그 유학중이라던 이선재가 은둔형 외톨이였다며 소문냈다.

TVN ‘일타 스캔들’ 포스터

장서진은 아들 이희재의 변호를 맡아 경찰에게 아무 말도 하지 말라며 입을 막았다. 그리고 재판에서는 이희재의 정신병원 진료기록을 내밀었다.

이희재는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모친 장서진의 입을 다물라는 명령을 어기고 자신이 진이상(지일주 분)의 살인 용의자가 아닌 목격자라 밝혔다. 그 시각 반찬가게 앞에 선 남행선을 쇠구슬로 겨눈 것은 지동희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