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써니(34·본명 이순규)가 16년간 몸담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써니는 SM 창립자인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의 친조카이기도 하다.

소녀시대 써니, 슈퍼주니어 규현 은혁, 이수만
써니 인스타그램

써니는 8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쓰고 “소녀시대 데뷔 16주년 감사 인사와 더불어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서 글을 쓰게 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지나고 보니 16년 동안 감사한 분들이 참 많다. 또 다른 나 자신같이 소중한 멤버들, 우리 사랑하는 가족들, 곁에서 묵묵히 함께해준 스태프분들, 존재만으로 힘이 되어준 팬분들”이라며 “오늘은 특별히 19살 이순규가 소녀시대 써니로 데뷔할 수 있게 큰 도움을 준 SM에 감사한 마음과 인사를 전하려 한다”고 했다.

써니 인스타그램 글
써니 인스타그램

이어 “16년의 연예 활동 기간 동안 함께 동고동락하며 고생해 주신 매니저분들과 좋은 음악과 좋은 모습으로 여러 무대와 콘텐츠를 통해 많은 분께 긍정적인 에너지를 드릴 수 있게 도와주셨던 모든 직원분께 감사드린다”며 “소녀시대로 데뷔해 멤버들과 소원을 만나게 돼 매일매일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하다”고 말했다.

소녀시대 써니
써니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이제 용기를 내 새로운 환경에서 다른 시각으로 스스로를 보려고 한다. 오랜 시간 동안 변함없는 모습으로 응원을 보내준 팬분들과 고마운 분들의 관심과 애정 덕분”이라며 “앞으로 어떤 나날이 오더라도 활력소 써니다운 모습으로 계속해 앞으로 나아가겠다. 앞으로도 좋은 소식 많이 나누는 써니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소녀시대
써니 인스타그램

써니는 2007년 소녀시대로 데뷔해 ‘다시 만난 세계’ ‘키싱유’ ‘지(Gee)’ ‘소원을 말해봐’ ‘오!’ ‘아이 갓 어 보이’ ‘라이언 하트’ 등 히트곡을 연달아 발표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지난해에도 소녀시대 데뷔 15주년에 맞춰 정규 7집 ‘포에버 원’을 선보이는 등 꾸준히 활동해 왔다.

써니는 이수만의 친조카로도 유명하다. 이수만의 친형이 써니의 부친이다. SM을 설립한 이수만은 올해 초 경영진 분쟁 끝에 물러나 회사를 떠났다. 지난 3월 카카오에 인수된 SM은 현재 반(反) 이수만 체제의 인물들이 주축이 된 상황이다.

소녀시대 멤버들과 이수만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월 이성수·탁영준 전 공동대표가 발표한 프로젝트 ‘SM 3.0’에서 이수만이 배제되자 반발하며 이수만을 지지했던 가수 겸 배우 김민종 역시 6월 전속계약을 끝내고 SM을 나갔다. 당시 김민종은 전 직원에게 “SM 창업과 발전에 일생을 바친 이수만 프로듀서를 예우해달라”는 메일을 보내기도 했다.

추천기사
* 1조6000억까지 불어난 메가밀리언스 복권, 한국서도 살 수 있을까
* 서현역 살인마 최원종, 신상공개 후 뜬 너무 다른 사진 두 장
* ‘비싸서 섞어 마셔요’ 위스키, 오픈런 사라진 자리에 하이볼만 남았다.
* ‘“니 엄마 딴남자 있는 거 아빠도 아니?” 딸에게 전화한 내연남의 최후
* 안방서 보는 저커버그 머스크 현피, 둘은 대체 왜 싸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