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연지가 쿠팡플레이 시리즈 ‘판타G스팟’ 촬영 제작진의 노출 강요 의혹을 해명했다.

연지 인스타그램

연지는 20일 인스타그램과 브런치에 글을 써 “일전에 제가 참여한 작품에 대해 썼던 글이 다른 커뮤니티로 옮겨졌다”며 “오해가 있는 것 같아 이렇게 글을 남긴다”고 말문을 열었다.

여기서 언급된 글은 연지가 과거 브런치에 게시한 글로 ‘판타G스팟’ 촬영 당신 제작진이 노출신을 앞두고 그 수위를 올렸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원래는 속옷까지만 노출하기로 했지만 감독이 가슴부터 엉덩이까지 노출할 것을 요구하며, 거절하며 캐스팅을 교체하겠다는 말도 했다는 것이다.

연지 인스타그램

연기는 해당 글에서 “(노출을) 하고 싶지 않았다. 양가감정이 교차했다. 현장에서 많은 사람 앞에서 옷을 다 벗는다는 부끄러움 때문이 아니었다”며 “그보다 더 많은 사람이 두고두고 볼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도 아니다. ‘이 베드신을 찍고 나서 벗는 역할만 들어오면 어떡하지’라는 생각 때문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하고 싶다는 생각 뒤편에는 ‘상업 드라마에서 한 에피소드의 주인공이잖아. 언제까지 단역만 할 거야’라는 한 계단이라도 올라가고 싶은 욕망이 있었다”며 “노출 신에 대한 감독의 설명을 충분히 들었다는 내용의 합의서까지 작성하고 촬영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쿠팡플레이

이 글이 화제를 모으자 연지는 “저는 저의 선택으로 노출 있는 작품에 참여했고 그 선택에 후회가 없다”며 “그러니 제 글로 인해 피해보는 이가 없게 해달라. 열심히 참여한 작품에 누가될까 염려돼 해당 글은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판타G스팟’ 제작진 역시 이날 스포츠조선에 “촬영은 철저한 체크 이후 이뤄졌다”며 “배우와 오전부터 통화했고 배우 본인도 본의 아니게 자신의 개인적 감정을 쓴 글이 화제가 돼 당황하고 있더라”고 말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