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윤도현이 암 투병 사실을 밝혔다. 

윤도현은 10일 인스타그램에에 “2021년 뮤지컬 광화문연가 연습이 막 시작될 무렵 아마 꽤 더운 여름으로 기억한다”며 “건강검진 후 암이란 말을 듣게 됐다”고 말했다.

 

윤도현 인스타그램

정확한 병명은 림프종의 일종인 희귀성 위말트림프종. 그는 “치료 결과가 좋은 편에 속하는 암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는데도 당시엔 솔직히 많이 놀랐다” 전했다.

이어 “암이라는 것을 듣는 순간 앞이 깜깜해졌다”며 “세상 밖으로는 알리지 않기로 했다. ‘천하의 윤도현’이 암이라니. 부모님께도 알려드린지 얼마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윤도현 인스타그램

윤도현은 “이제와 말씀드리는 이유는 이틀 전 약 3년간의 투병을 마치고 드디어 암세포 완치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라며 “태어나 죽음이란 것을 처음 진지하게 고민해보고 혼자 울기도 해보고 참 많은 교훈을 얻었던 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3년이 정말 길고 지루하게 느껴졌다”며 “도대체 언제 없어지는 건지도 모르겠고 없어지기는 하는 건지 그것도 불투명했다”고 털어놨다. 

윤도현은 “겪어보니 암세포 보다 사실 부정적인 마음이 더 위험한 것이라는 걸 뼈저리게 느꼈기에 긍정의 마음으로 부정적인 모든 것들로부터 이겨내시길 바라는 맘으로 알린다”고 전했다. 

이어 “여러분은 공포와 고립을 택하지 마시고 그저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치료하고 건강을 찾기 위해 노력하면 그만”이라며 “지지 않겠다는 약속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윤도현 인스타그

윤도현은 환자복을 입은 사진도 올렸다. 그는 “방사선 치료 첫날 완치되면 사진 올리고 기쁜 소식과 희망을 전해드리고 싶어 찍어놨는데 올릴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윤도현은 암 투병 중에도 2021년 예능 ‘싱어게인2’를 비롯해 여러 방송에 출연했다. 지난해에는 11년 만에 MBC 라디오 DJ로 복귀해 ‘4시엔 윤도현입니다’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2월에는 YB 이름으로 데뷔 이래 첫 팬송 ‘안아줄게’를 발표했다.

추천기사
* 1조6000억까지 불어난 메가밀리언스 복권, 한국서도 살 수 있을까
* 서현역 살인마 최원종, 신상공개 후 뜬 너무 다른 사진 두 장
* ‘비싸서 섞어 마셔요’ 위스키, 오픈런 사라진 자리에 하이볼만 남았다.
* ‘“니 엄마 딴남자 있는 거 아빠도 아니?” 딸에게 전화한 내연남의 최후
* 안방서 보는 저커버그 머스크 현피, 둘은 대체 왜 싸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