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의 멤버 뷔가 일본 도쿄에서 일부 극성팬에게 머리를 잡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24일 겟칸조세·제이캐스트뉴스 등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지난 23일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셀린느의 글로벌 앰배서더인 뷔가 이 브랜드의 도쿄 오모테산도점 리뉴얼 오픈을 축하하고자 찾았다. 그러나 이날 일부 팬은 뷔의 머리를 만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뷔는 4년 만에 도쿄를 방문했다. 이에 일본 팬들이 구름떼처럼 모였다.  

뷔가 매장 앞에 등장하자 팬들은 그의 애칭인 ‘테테’를 외쳤다. 뷔 또한 손을 흔들거나 하이파이브를 하며 웃는 얼굴로 팬들과 인사를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사건은 일정이 끝나고 터졌다. 뷔가 매장을 나와 픽업 차량에 탑승하기 직전, 한 여성이 손을 뻗어 뷔의 머리카락을 만진 것. 

스태프들이 제지하려고 다가갔으나, 워낙 팬들 숫자가 많아 말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순간을 목격한 한 팬이 영상을 촬영했고 순식간에  SNS에 퍼졌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왜 만지냐”, “매너 좀 지키자”, “이러면 팬들 가까이 가겠냐”라며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온라인 커뮤니티
추천기사
* 홍대 비키니 여성, 정체는…”만지진 마세요”
* “강남역서 칼부림” 블라인드 ‘경찰’ 계정 글에 분노한 경찰청 반응
* 태국 여성과 유사성행위 라방한 한국 남성 유튜버 구속
* 백강현이 당한 서울과고 학폭수준…학부모 협박메일까지(총정리)
* “김희선 중학생 딸은 수재”…영재로 키운 비결은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