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학교폭력 피해 학생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푸른나무재단(청소년폭력예방재단) 측은 김희철이 지난 16일 학교폭력 피해 청소년 치유와 회복을 위한 후원에 동참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21일 전했다.

김희철 인스타그램

김희철은 “학교폭력 피해 청소년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었다. 학교폭력 피해자는 평생 정신적·육체적 상처를 간직한 채 살아간다”며 “폭력으로 아픔을 겪는 청소년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푸른나무재단은 청소년 전문 비영리기관(NGO)으로 학교폭력 피해로 외아들을 잃은 아버지가 우리나라 최초로 학교폭력의 심각성을 시민사회에 알리고 학교폭력 예방과 치유를 위해 1995년 설립했다.

최근 김희철은 라이브 방송에서 학교 폭력에 대해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그는 ‘학교 폭력을 하면 안 된다’라는 취지로 말했지만 음주 상태로 방송을 하며 욕설을 사용해 논란이 됐다. 그는 “학교폭력을 하는 XX는 벌 받아야한다. 우리가 왜 눈치를 보느냐”라며 학교 폭력 가해자를 향한 손가락 욕을 했다.

이어 “옛날에 조용히 기부했는데 아무도 모르더라. 아무도 모르는 것은 괜찮은데, OOOO 이 XXXX들”이라며 특정 커뮤니티 사이트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최군은 마이크를 끄며 김희철을 말렸다.

김희철 인스타그램

지난 13일 김희철은 당시 발언에 대한 비판이 일자 “생각의 옳고 그름을 떠나 거친 욕설과 저속한 표현들을 남발했다”라며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학교폭력과 특정 사이트에 대해 욕한건 돌이켜봐도 잘못 없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