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황제성이 팝가수 샘 스미스로 완벽 분했다.

22일 매거진 지큐 코리아는 “극비리에 내한한 킹 스미스의 단독 화보를 공개합니다”라며 황제성 화보 사진들을 공개했다. 팝가수 샘 스미스 패러디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황제성은 또 한번 ‘킹 스미스’로 변신한 모습이다.

사진에서 황제성은 금발로 염색한 황제성은 블링블링한 실버 보디슈트를 입고 있다. 또 망사스타킹에 미니 원피스 등 다양한 의상도 찰떡 소화해 눈길을 끈다.

지큐 코리아 측은 “킹은 한국에서 ‘사탄 들린 줄 모르고 할머니가 귀하게 키운 손자’ 그리고 ‘사탄 들린 타코야키’라는 애칭을 얻으며 신드롬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런 한국 팬들의 사랑에 대한 감사로, 킴 페트라스와 함께한 ‘언홀리(Unholy)’로 그래미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를 수상한 직후 비밀스럽게 한국을 찾아 지큐와 만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미디의 세계에 자신만의 커다란 성역을 구축한 황제성(King Castle)”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그냥 샘스미스 아냐?”, “멀리서 보고 샘스미스인 줄 알았다”, “속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황제성은 최근 샘 스미스의 신곡 ‘언홀리'(Unholy)를 따라해 화제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