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출신 배우 배정남(40)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서전 ‘디케의 눈물’을 읽고 인증 사진을 올렸다.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자 그는 아랑곳 않고 “책도 마음대로 못 보냐”며 같은 사진을 재차 게시했다.

배정남
배정남 인스타그램

배정남은 지난 14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조국 책 ‘디케의 눈물’ 표지를 찍어 게시했다. 왼손에 책을 든 채 찍은 사진이다. 당시 특별한 코멘트는 달지 않았지만, 온라인상에서는 이내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네티즌들은 “조국을 대놓고 지지한다는 의미냐” “정치색을 이렇게 드러내나” 등의 댓글을 달았다.

배정남 인스타그램

논란이 거세지자 배정남은 이를 의식한 듯한 게시물을 이튿날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은 전날 스토리와 같았지만, 이번에는 “아따 책 잼나네예. 아니 책도 맘대로 못 봅니꺼. 공산당도 아이고 참말로. 쫌 볼게예”라는 글을 함께 썼다. 게시물에는 조 전 장관의 계정을 직접 태그하기도 했다.

조국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스타그램

한편 조 전 장관의 ‘디케의 눈물’은 지난달 30일 출간됐다. 출판사 다산북스는 이 책에 대해 “법대 교수도 아니고 법무부 장관도 아닌 자연인 조국이 지난 10년간의 폭풍 같았던 시간을 통과하며 온몸으로 부닥친 투쟁의 시간을 집약했다”고 소개하고 있다. 제목 속 ‘디케’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정의의 여신이다.

추천기사
* 엄마 남친 팬티까지 치우는 15세 딸….
*‘브라톱 교복에 쩍벌춤, 이건 좀…쉴드 불가라는 화사 외설 논란!
* 한국의 김 카사디안…유승옥 오랜만에 올린 수영복 사진 보니
*물난리 틈타 농장 탈출한 악어 75마리, 섬뜩한 현장 영상
* 고무줄 바지 입고 레이 타는 전직 대기업 회장님,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