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살 남현희가 재혼하는 27살 재벌 3세男 “2세 계획은…”

0
455
남현희
남현희 인스타그램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가 재혼한다. 상대는 15살 연하의 재벌 3세 사업가 전청조씨(27)다. 두 사람은 언론 인터뷰에 함께 등장해 결혼 소식을 알리고, 현재 시그니엘에서 동거 중이라고 밝혔다.

남현희
남현희 인스타그램

남현희와 전청조는 23일 여성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첫만남부터 결혼을 결심하기까지의 스토리를 공개했다. 앞서 남현희는 지난 8월 이혼 소식과 함께 새로운 연인이 생겼음을 밝힌 바 있다. 남현희는 2011년 사이클 국가대표 출신 공효석과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두 사람은 결혼 12년 만에 갈라섰고 딸은 남현희가 키우고 있다.

남현희
남현희 인스타그램

그런 남현희의 새로운 연인은 다수의 경영 경험과 많은 자산을 보유한 전청조다. 전청조는 미국에서 태어나 뉴욕에서 승마를 전공하고 다수 대회에서 활약하다 부상으로 은퇴했다. 글로벌 IT 기업 임원으로 경영을 도운 바 있으며 현재는 국내에서 아이들을 대상으로 예체능 심리학 예절교육원을 운영하고 있다.

◆ 첫 만남은 펜싱 수업과 사업

남현희는 “제가 비난 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미리 걱정하는 이유는 제게 11살 딸이 있고 저와 청조씨의 나이가 15살이고 경제적으로도 많은 차이가 난다. 사람들은 남현희가 상대방을 꾀어서 뭘 어떻게 한 것이라고 추측할 수도 있다”며 “제가 ‘이혼했다, 새 남자친구 있다’고 밝혔더니 ‘남현희가 잘못하고 전남편 잘못으로 몰아간 것 아니냐’고 잘못 추측한 분들도 계셨기 때문”이라고 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펜싱에서 시작됐다. 지난 1월 전청조가 남현희에게 전화를 걸어 ‘비즈니스 미팅으로 잡힌 펜싱 대결을 위해 수업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고 한다. 남현희는 “제가 들었던 나이에 비해 너무 어린 친구가 경호원을 대동하고 걸어 들어와서 놀랐다. 똘똘한 부잣집 도련님인가 싶었다”며 “그리고 두 번째 수업 때 제안을 받았다. 본인이 펜싱 관련 사업을 하고 싶은데 같이할 마음이 있느냐고. 들어보니 사업안이 너무 좋아서 ‘이걸 거절하면 바보다’ 싶을 정도였다”고 했다.

남현희
남현희 인스타그램

◆ 전청도 “첫 눈에 반했다, 내 이상형”

전청조는 “눈이 되게 예쁘더라. 제 이상형은 예의 바르고 멋지고 친절한 사람, 어떤 시련이 와도 이겨내는 강인함을 가진 사람인데 현희씨는 모든 게 이상형과 가까웠다”며 “사실 처음부터 ‘저 여자와 같이 살고 싶다’는 생각이 탁 와서 밥 먹자고 했다. 너무 설렌 나머지 집에 돌아가는 길에 ‘남현희 프로필’을 찾아보게 됐다. 결혼했다는 것도, 아이가 있다는 것도 그때 알았다. 빠르게 마음 정리를 해야겠다고 생각해 친구가 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사람들에게 내 얘기를 잘 하지 않는다. 그런 제가 현희씨 집에 놀러가 어머님이 해주시는 밥을 먹고 가족들과도 친하게 지냈다. 그렇게 지내면서도 현희씨가 이혼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는 건 몰랐다”며 “뒤늦게야 현희씨가 ‘당분간 이혼 절차를 밟느라 업무에 지장이 생길 수도 있다. 양해 부탁한다’는 얘기를 했고 저는 돕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남현희
남현희 인스타그램

◆ 시그니엘서 동거 중, 2세 계획은?

전청조는 “이혼 절차가 완전히 끝나고 같이 밥을 먹는데 ‘현희씨랑 하이(남현희 딸)가 내 일상에 스며들었구나’라는 느낌이 들었다. 제가 먼저 ‘처음부터 호감을 느꼈고 너를 좋아하게 됐다. 요즘 내 모습을 보니 좋아하는 걸 넘어 사랑하는 것 같다. 만나보는 게 어떻겠냐’고 했다”며 “현희씨는 계속 친구로 지내자면서 거절했다. 반말을 어렵게 얻어내고서야 다시 고백했고 그때 받아줬다”고 했다.

현재 두 사람은 전청조가 혼자 살던 시그니엘에서 동거 중이다. 남현희의 딸 하이양도 함께 하고 있다. 전청조는 “결혼식 날짜가 정해졌었는데 제가 다리 부상을 입는 바람에 미뤄진 상태다. 특별함이 있다면 턱시도와 웨딩드레스가 아닌 한복으로 멋지게 차려입는다는 것”이라고 했다. 또 남현희의 딸에 대해서도 “하이가 ‘우리 엄마 행복하게 해줄 수 있어요? 그러면 허락할게요’라고 했다. 제게는 한없이 작고 소중한 아이”라고 했다.

남현희와 딸
남현희 인스타그램

2세 계획에 대해서는 “하이랑 제가 매일같이 싸운다. 사업을 해오면서 육아 공부를 나름 많이 했다고 생각했는데 현실은 너무 어렵다”며 “사랑하는 사람과의 사이에서 아이가 생긴다면 너무 감사하지만 아이가 생기지 않는다 해도 문제없다. 제겐 하이라는 딸이 있으니까”라고 했다.

추천기사
*‘유흥업소 마약’ 혐의 이선균, 황하나 언급했다
*여동생 결혼식장에서 포착된 송중기-케이티 부부
* “바프 찍는다며 가슴 수술한 와이프, 이혼사유 될까요?”
* 비트코인가격 4000만원 돌파 다른코인들은?
* 조민 인스타에 “아버지께 연락 좀” 글, 갑자기 무슨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