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원투’ 멤버 오창훈이 47세 젊은 나이로 사망했다. 2003년 그와 함께 팀을 꾸려 활동했던 멤버 송호범(46)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아무것도 해줄 수 없었던 게 가슴이 아프다”며 침통해했다.

원투 오창훈 송호범
오창훈 인스타그램

오창훈은 14일 오전 6시30분쯤 서울 강북삼성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대장암 4시와 신경내분비암을 앓았고 최근 수술을 받은 뒤 경과를 지켜보던 뒤 들려온 비보였다.

송호범은 이날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2월 대장암 4기로 발견됐다. 8차까지 항암 치료하고 건강해져서 괜찮을 거라 생각했는데 간으로 전이가 됐다”며 “신경내분비암인데 퍼지는 속도가 빨라서 잡기 힘들다고 하더라. 약 받고 2차 항암을 하려는 시점에서 몸이 급격히 안 좋아져 10월 초순부터 최근까지 계속 요양원을 왔다 갔다 했다”고 전했다.

원투 뮤비
유튜브 채널 ‘Happyface entertainment’ 영상

이어 고인을 “진짜 음악을 좋아했던 사람”이라고 추억했다. 그러면서 “항상 재밌고 유쾌하고 끼가 많았던 사람인데 제대로 된 평가를 못 받은 것 같아 아쉽다”며 “형과 함께 하면서 즐거운 일도 힘든 일도 많았지만, 서로 먹고 사는 일에 직면하면서 음악을 멀리하게 됐고 사업에 더 많은 신경을 썼다. 같이 더 많은 걸 못한 게 후회가 된다”고 했다.

송호범은 “우리가 먹고 살 만큼 안정되면 그때 가서 또 같이 음악을 다시 한 번 해보자고 했는데 그걸 못해서 아쉽다”며 “살아온 인생의 절반을 넘게 함께 했다. 어떻게 보면 어머니나 와이프보다 시간을 더 오래한 사람이다. 난 날개 잃은 새가 됐다”고 침통한 마음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2003년 그룹 ‘원투’를 결성했다.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남성 듀오였던 원투는 박진영이 만든 1집 ‘자, 엉덩이’로 데뷔했다. 이후 ‘쿵짝’ ‘못된 여자’ ‘별이 빛나는 밤에’ 등을 발표하며 인기를 얻었다.

오창훈의 빈소는 서울 순천향대학병원 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6일 오전 10시다. 장지는 성남영생원.

추천기사
*헤어 드라이기만 있으면 끝? 집에서 하는 빈대 퇴치법
*“장인어른이 제 자식 성을 바꿔 부릅니다”
*예비신부가 거액 요구하자 파혼하고 세계일주 떠난 남자
*“금수” “어린놈” “토 나와” 한동훈 향한 민주당 말.말.말
*인스타 난리난 옆차 머리 뜯는 발달장애인남(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