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정동원(16) 측이 계속된 사생팬 피해에 칼을 빼들었다.

정동원
정동원 인스타그램

정동원 소속사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는 27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최근 정동원의 연습실이나 자택 근처를 배회하거나 기다리다가 정동원에게 인사를 시도하는 등의 사생활 침해 행위가 발생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동원
정동원 인스타그램

이어 “사생 행위에 대해 사전 고지 없이 블랙리스트에 등재할 예정이고 강력한 형사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행위에 있어서 어떠한 관용 없이 처리할 예정임을 알려드린다”고 경고했다.

정동원
정동원 인스타그램

정동원은 지난 9월 스페셜 앨범 ‘소품집 Vol.1’을 발매했다. 오는 12월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추천기사
*스타강사 김창옥 “치매 의심 진단, 강연 접는다” 충격 고백
* 1억3000만원짜리 블라우스, 경매 뜬다…누가 입었길래?
*믿기지 않는 완벽한 핏…김혜수, 10벌 드레스 피팅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