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피지컬100에서 차분하고 꼼꼼하게 나무판자로 다리를 완성해 호평을 받은 스턴트맨 김다영이 학폭 의혹에 입을 열었다.

김다영은 24일 인스타그램에 “며칠간 많은 고민과 반성 끝에 이제야 글을 올리게 되어서 죄송하다. 약 14년 전 제가 소위 노는 학생 이었다는 점은 인정한다”고 운을 뗐다.

넷플릭스

이어 “과거를 회상해보면, 잘나가는 친구들 사이에 소속되어 후배들 기강을 잡는답시고 욕설과 상처 되는 말들을 했다. 성숙하지 못했고, 철이 없었다”며 “이로 인해 상처받은 후배들이 있을 것이기에, 이 자리를 빌어 사과를 드리고 싶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다영은 “문제를 제기한 글의 내용 중 사실과 달라 받아들이기 힘든 부분이 많아서, 그 부분만은 바로잡고자 한다”며 “저는 금품을 빼앗거나 신체적 폭력을 행사한 사실이 전혀 없다. 14년 전 일이라 제 기억이 정확하지 않을 수 있어서, 지난 며칠 동안 기억을 떠올려보고 당시 친구들에게 연락해 묻고 또 묻고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김다영 인스타그램

이어 “선배랍시고 후배들에게 욕설을 하고 상처되는 말을 했던 부끄러운 기억은 있지만, 노래방이나 공원 등지에서 신체적인 폭력을 행사하였다거나, 용돈을 갈취한 사실은 결코 없다”고 부인했다.

김다영은 “이러한 거짓폭로 또한 철없던 과거의 제 행동들 때문에 불거졌을 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앞으로도 제가 하지 않은 일에 대해서까지 계속해서 거짓폭로나 허위사실 유포가 이어진다면 법적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김다영 인스타그램

이어 “저는 제 잘못을 감추지 않겠다. 그리고 제 잘못을 반성하며 살겠다. 이것이 제가 낼 수 있는 용기이고, 최선이다. 글만으로 제 진심이 다 전해지진 않겠지만 저로 인해 피해 보신 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했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넷플릭스 ‘피지컬100’ 출연자의 학교 폭력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김다영의 후배라는 네티즌은 김다영에게 노래방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