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브라이언이 여자친구의 입냄새 때문에 헤어졌다고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가수 브라이언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브라이언은 “사람을 보면 냄새가 얼굴에 붙어있다. 심하게 냄새 나는 사람은 못 만나겠다”고 했다.

브라이언은 어릴 때부터 후각이 예민했다고 한다. 특히 브라이언은 과거 여자친구의 입 냄새를 참지 못해 이별을 고민했던 일화를 공개했는데, 13년간 연애를 못하는 데에 예민한 후각이 영향을 주고 있다고 한다.

브라이언은 “예전 여자친구가 입 냄새가 심했다. 분명히 자기 전에 함께 양치를 했다. 그런데 침대에 나란히 누웠는데 불쾌한 냄새가 나더라. 입 냄새였다. 이불로 얼굴을 덮고 등까지 돌리고 자버렸다. 표정도 굳어버렸다”고 했다.

이어 “차마 입 냄새 때문에 헤어지고 싶다고 말을 못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제가 미운짓을 해버렸다. 말투도 일부러 차갑게 바꿨다. 차라리 저를 나쁜사람으로 기억하는게 낫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래서 결혼을 못 하고 있는 것 같다. 누군가와 같이 있을 수 없다. 누구도 만날 수 없으니 내가 심각하다고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