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동뮤지션 수현과 찬혁의 어린시절 모습이 화제다. 

수현 인스타그램

수현은 인스타그램에 어릴 적 쓴 일기를 찍어 올렸다. 웃긴 건, 찬혁이 수현의 일기를 몰래 본 뒤, 첨삭을 했다는 것. 

일기장에 빨간펜으로 첨삭한 찬혁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수현 인스타그램

두 사람은 의정부 신곡동에서 태어났다. 빌라 반지하에서 가난하게 살았다. 2008년, 이찬혁이 12세, 이수현이 9세가 되는 해에 부모님과 함께 몽골에 선교를 가게 되면서 한국을 떠나 몽골 울란바토르에 정착했다.

수현 인스타그램

금전적 문제로 몽골 MK School을 1년도 다니지 못하고 자퇴하고 홈스쿨링을 했다. 

처음엔 학교를 안 다닌다고 좋아했지만, 오히려 할 공부가 더 많아지면서 되려 학교에 다시 가고 싶어졌다고. 

수현 인스타그램

그런데 부모님이 어려운 가정형편을 말하는 것을 우연히 엿듣게 된 이수현은 학교에 가고 싶다는 말을 더 이상 하지 않았다. 정말 어려웠을 때에는 간장에 밥을 비벼 먹기도 했다고 한다.

수현 인스타그램

홈스쿨링을 하면서 친구들과 만날 시간이 줄어들고 그 외에 놀 수 있는 무언가가 없었다. 홈스쿨링 컴퓨터도 지인들이 쓰다 남은 부품을 재조립한 것이었다. 그나마 집에 있던 게 기타, 구닥다리 디지털 피아노, 엄마의 휴대전화였고, 노래부르기가 시들해지면 이것으로 집안 이곳저곳을 배경으로 활용하여 뮤직비디오를 찍으며 놀았다.

추천기사
*백석대 불륜 카톡 “먹고싶다 ooo”…교수 수업 들어와서 한 말
* ‘나는솔로’ 상철, 성행위 연상 영상에…현숙 “주변사람 설득, 자신 없다”(+전문)
*“여자랑 광란의 춤?” 나는솔로 17기 상철, 충격적 과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