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사강, 갑작스럽게 남편상…신세호 누구?

0
2800

배우 사강(46·홍유진)이 남편상을 당했다.

사강 인스타그램

사강의 남편 신세호(50)씨는 9일 이날 세상을 떠났다. 사강은 현재 빈소를 지키는 중이다. 

사강은 2007년 결혼했다. 슬하에 딸 두 명을 뒀다. 신씨는 god, 박진영 등의 무대에 함께 한 댄서 출신으로 알려졌다. 

사강 인스타그램

사강은 결혼 직후 미국에서 일하는 남편을 따라 현지로 가면서 연예계 은퇴했다. 

2015년 SBS TV 육아 예능프로그램 ‘오마이베이비’에 잠깐 출연했다. 2019년 MBC TV 드라마 ‘봄이 오나 봄’으로 복귀했다. 2021년 SBS TV 예능물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스페셜 게스트로 함께 하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신씨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10호실에 마련됐다. 

추천기사
1.강경준 “남친 있는 여자 기습키스로 뺏은 적 있다”
2.“내 절친을 첩으로 들여줘” 간곡히 부탁한 아내의 사연
3.“보고싶다” “안고싶네”…강경준-불륜녀와 텔레그램 공개됐다
4.채식을 주로 하는 여성들의 성 흥분이 383%나 뛰었다.
5.박신양이 룸살롱을 가지 않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