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출신 TV조선 기자 조정린(39)이 결혼한다.

SBS 강심장 캡처

1일 뉴스1에 따르면 조정린은 오는 25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식을 진행한다.

2002년 MBC 팔도모창가수왕으로 데뷔한 조정린은 리포터와 배우, MC 등으로 활동, 만능 방송인으로서 인기를 얻었다. 그는 BS ‘별을 쏘다’(2002), MBC ‘두근두근 체인지’(2004), ‘논스톱5’(2004), KBS 1TV ‘열아홉 순정’(2006) 등 여러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활동하기도 했다.

MBC 유튜브

동덕여대 방송연예학과를 졸업한 조정린은 고려대학교 언론대학원 석사과정을 마치고 2012년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공채에 합격했다. 그는 문화부, 사회부를 거쳐 정치부 기자로 현재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