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L씨와 연인이라고 주장한 여성의 폭로 글이 화제다. 

네이트판

22일 네이트판에는 배우와 교제 중인 여성 A씨가 잠수 이별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6년 전 처음 알게 됐고 4년을 넘게 만났다. 최근에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받았다”라고 말했다. 

네이트판

이어 “이별 문자 받기 며칠 전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 좋았다. 관계도 엄청 했고 제 신체 중요 부위 사진도 찍어 갔다. 그런데 며칠 후 일방적으로 문자 한 통 보내고 연락이 완전히 끊겼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소한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이 사람은 과거에도 똑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있었던 걸로 안다. 유튜브 같은 데서 추억처럼 얘기하는 모습 보면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없다 보다”라고 지적했다. 

네이트판

그러면서 “평소 본인이 하는 행동들이 항상 다 맞는 것처럼 말하고 배려나 존중 따위 없이 마음대로 행동하던데 헤어짐도 문자로 통보하고 일방적으로 연락 끊는 게 본인의 자유라고 생각한다면 글을 쓰는 것도 제 자유”라며 설명했다. 

작성자는 “그동안 종종 있었던 이기적인 못된 행동들 참 많이 참고 많이 인내했다. 지금도 뭐가 잘못인지 전혀 모르고 있을 거다. 추후에 필요한 상황들이 온다면 다시 글을 올릴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작성자는 추가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저도 억울한 마음에 적은 거지 어떻게 해달라고 한 건 아니니까 오해 마라. 이 사람 이러는 게 처음도 아니다. 그래서 더 화가 난다”라며 토로했다.

네이트판

이어 “그분 집에서 샤워하다 여성 청결제 나온 적 있어서 싸운 적 있는데 본인이 아니라고 잡아뗐다. 양다리였는지는 저도 모른다”라고 했다. 

또 “그동안 위아래 중요 부위 사진 보내달라고 해서 보내준 것만 수십장은 된다”면서 “같이 일하는 동료에 대해서도 막말한 거 많다. 차마 그거까지는 알리고 싶지 않아서 노력 중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성자는 L씨와 나눈 문자도 공개했다. 

추천기사
1.신사동 호랭이, 숨진 채 발견..론칭 걸그룹 오늘 첫방인데
2.“장난으로 동료, 밀었는데”…15m 절벽 아래로 추락
3.“지금 걸린 게 많아”…남편 저격한 거 아니냐는 황정음 인스타
4.“연 끊자고…” 고대 합격한 아들이 엄마한테 받은 문자
5.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해저 4000m 심해 희귀 생명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