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내기클럽’ 고은아가 탈모 민간 요법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된 MBN-LG헬로비전 ‘모내기클럽’에는 ‘미모 삼총사’ 팀 배윤정, 고은아, 두피 디자이너 제이와 ‘모블리’ 팀 김미려, 이은형, 탈모인 김가빈 출연했다.

고은아는 “유전적 M자다. 데뷔 후에도 항상 가리기 위해서 앞머리가 사라진 적이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화장품 대신 4B 연필로 두피를 그린 적 있는 경험을 전했다. 특히 “소변으로 머리 감으면 머리가 난다 그래서 초등학교 때 해본 적 있다”고 덧붙였다.

고은아는 “어린 나이에 약을 사먹을 수 있는 것도 아니었다”면서 “언니한테 들켜서 그만 뒀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고은아가 “시골에 있으면 별의별 이야기를 다 듣는다. 피가 나면 신문지 잿가루를 바르라 그러고”라고 하자 박명수는 “죄송한데 60년대 생이냐”라고 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