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일에 욱일기를 걸어 욕을 먹은 부산 시민이 사과문을 공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주민은 7일 ‘사과문’을 기자들에게 보냈다. “욱일기를 게양한 저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해 마음에 상처받으신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특히 현충일에 욱일기를 게양해 더욱 큰 충격을 받으신 보훈 가족 여러분과 아파트 입주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떠나 잘못된 행동이었다”며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반복하지 않을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 주민은 친일 목적으로 욱일기를 내건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부산 수영구와 2007년부터 이어오고 있는 갈등을 공론화하기 위해 관심을 끌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수영구 건설 비리를 고발하겠다”며 ‘법규-X’ 단체를 만들고 ‘국가재산 훔치는 자들, 부제: 우리는 왜 욱일기를 들었나’라는 주제의 전자책을 만들기도 했다고 한다. 

해당 주민은 “저는 욱일기를 게양하기 전 책의 서문에 ‘사기꾼과 탐관오리들은 태극기를 흔들면서 사기를 치고 있으니, 욱일기를 휘둘러서라도 그들의 정체를 밝혀야 한다’고 썼다”면서 “그러나 사건의 관심을 끌기 위해 욱일기를 게양한 것은 어리석은 판단이었고, 다시 한번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광복회 사무국장님께 연락을 드려 사과드렸고, 용서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가능한 많은 분을 찾아뵙고 사과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 주민은 현충일인 6일 자기 집 창문과 외벽에 욱일기 두 기와 ‘민관합동 사기극’이란 현수막을 내걸었다가 당일 저녁 철거했다.

추천기사
1.“5·18에 일장기 걸더니” 현충일에 ‘욱일기’건 부산 아파트
2.심수봉 “8년간 나훈아 절절하게 사랑했다”
3.휴가 갔다가 흔적 없이 실종된 ‘간헐적 단식’ 창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