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수저에 장례용품 보낸 식당 논란 “먹고 죽으라는 거냐?”

0
175

한 식당이 배달음식과 함께 장례식장에서 쓰는 숟가락을 보내 논란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민 숟가락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한 배달의 민족 이용객은 돈가스를 주문했다. 그러나 수저와 젓가락이 이상하다. 수저에는 삼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적혀 있고, 젓가락엔 ‘푸본현대생명’이라 쓰여있다. 장례식장 물품으로 추정된다. 

이용객은 “수저가 좀 그렇네요. 먹기 전부터 다들 기분이..”라고 언짢아했다. 

후기도 전했다. “엄마께서 전화드려서 좋게 말씀하셨지만 저는 어이가 없고 화가나서요. 아끼실걸 아끼셔야지 아무리 그래도 밥집에서 일회용 숟가락을 장례용품으로 보내는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세요? 밥먹으려고 하다가 입맛도 뚝 떨어지고 기분도 잡쳤네요”라고 분노했다. 

이어 “심지어 주문한 음식도 육개장이었는데 뭐 먹고 죽으라는 것도 아니고 장례치르라는 것도 아니고 저희집 초상집 만드실 일 있으세요? 아니면 육개장 시켜서 센스있답시고 저렇게 보내주신 건가요? 다시는 안 시켜먹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네티즌들도공감했다. “장사를저따위로하냐”, “아낄걸아껴야지”, “기분나빴겠다등의반응을보였다

추천기사
1.택시 뒷좌석서 다리 올리고 속옷 보이게 누운 女 승객 (+기사 반응)
2.“엄마, 임영웅 좋아하지마”…남성 네티즌들은 난리난 상황
3.방송서 상의 벗고 유세한 31살 도쿄지사 女후보 “나 귀엽죠?”
4.충격적인 알리익스프레스 택배 물류센터(+영상)
5.‘최진실 아들’ 지플랫, 미모 여성과 화장실서 볼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