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 년 전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립스틱과 이를 보관하던 용기가 이란의 한 묘지에서 발견됐다.

엑스(X·옛 트위터)

11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탈리아 파도바대 연구팀은 2001년 이란 남동부 케르만주(州) 묘지에서 발굴된 원통형 용기와 그 안에 묻어 있던 가루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발견된 용기는 높이 약 5㎝, 너비 약 2㎝다. 현대의 립스틱 용기와 비슷한 모양과 크기다. 재료는 녹니석이며 수작업으로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 위쪽에는 작은 구멍이 뚫려 있는데, 붓 같은 도구를 넣었다 뺐다 하는 용도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엑스(X·옛 트위터)
엑스(X·옛 트위터)

함께 나온 분말 물질의 성분을 분석하자 다량의 적철석(hematite), 식물성 오일, 왁스 등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3700여년의 시간 때문에 분말 형태가 돼 있었다”며 “이 성분들을 합치면 오늘날의 립스틱과 매우 유사하다”고 했다.

립스틱의 역사는 고대 문헌 속 5500여년 전 기록에서 찾을 수 있다. 메소포포타미아 도시 국가 우르의 푸아비 여왕이 입술에 색조 화장을 한 것이 최초로 알려져 있다.

한편 WP는 “이란은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 립스틱 같은 화장품을 금지했던 국가다. 이곳에서 최초의 립스틱이 발견된 건 아이러니한 일”이라며 “지금은 규제가 완화됐지만 여전히 정부 직원, 의대생 등 많은 여성에게 화장이 금지돼 있다”고 했다.

추천기사
1.보배드림 인스타에 올라온 맥라렌 사고영상.gif
2.엉덩이가 너무 간지럽다면? 항문소양증 이겨내는 방법
3.아들 얼굴 먹칠한 정동원 아빠, 재혼한 여친 만행까지 재조명
4.한 달 월급이 ’60만원’인 신입 아나운서의 정체는?
5.“판도라를 열었네요. 기남 와이프 인스타를 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