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팝 스타 브루노 마스의 충격적인 근황이 전해졌다.

14일(현지시간) 뉴스네이션 등 외신은 라스베이거스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브루노 마스가 MGM 그랜드 카지노에 5000만 달러(약 669억원)의 도박 빚을 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사에 등장한 관계자는 “사실상 MGM이 브루노를 소유한 것과 마찬가지”라며 “그의 부채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브루노 마스는 2016년 카지노 운영사 ‘MGM 리조트 인터내셔널’과 장기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그는 계약에 따라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MGM 리조트에서 정기 공연을 진행해야 하는데, 그때마다 카지노에서 도박을 즐겼다는 것.

미국 경제지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브루노 마스가 파트너십을 통해 얻는 공연 수익이 연간 9000만 달러(약 1200억원) 정도지만, 각종 세금을 제하고 나면 버는 것보다 더 많은 돈을 카지노에 돌려내야 한다”고 전했다.

브루노 마스가 자신의 도박 경험을 고백했던 과거 발언 역시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2013년 GQ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가수로서 성공을 거두기 이전 도박에 빠져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브루노 마스는 “당시 감당할 수 없는 돈을 잃었다. 당신이 약해졌을 때 그들(카지노)은 당신의 돈을 노리고 달려들 것”이라며 도박 중독의 위험성을 경고하기도 했다.

뉴스네이션은 이와 관련해 브루노 마스와 MGM 측에 논평을 요청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1.‘류준열♥’ 한소희, 새 입장문 이후 혜리 업뎃 상황
2.손흥민 “은퇴 후 축구계 떠날 것”
3.칼든 강아지 사진 올렸던 한소희가 악플 받자 낸 입장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