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한 70대 여성이 자이언트 판다에게 비스킷을 던져줬다가 ‘평생 출입금지’ 조치를 당했다.

판다
픽사베이

중국신문망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여성 관광객 주모씨(71)는 지난 17일 오후 쓰촨(四川)성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가 운영하는 두장옌(都江堰) 기지에서 판다들이 머무는 실외 공간을 향해 비스킷을 던졌다. 센터 규정상 관광객이 판다에게 먹이를 주거나 물건을 던지는 행위는 금지라고 한다.

센터 측은 즉시 주씨의 규정 위반을 지적했다. 이어 평생 판다 기지 방문을 금지하는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직원들은 실외 공간으로 들어가 주씨가 던진 비스킷을 회수했다고 한다. 다행히 비스킷을 먹거나 접촉한 판다는 없었다.

판다
픽사베이

센터 측은 “관광객들에게 먹이를 주거나 물건을 던지지 말라고 안내하고 있지만 여전히 비문명적인 현상이 근절되지 않고 있어 안타깝다”며 “관리·감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했다.

추천기사
1.정상 주차했는데 경고 쪽지?…보배드림에 올라온 사연
2.[여의도 맛집] 계란후라이 꼭 올려야하는 30년 노포 짜장밥
3.동작구 흑석동에 ‘서반포 아파트’ 논란…”흑석동이 부끄럽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