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유명 드라마 ‘종합병원’(General Hospital)에 출연했던 배우가 차량 강도가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조니 왁터
Jonny Wactor 인스타그램

26일(현지시각) AP통신 등 외신은 유족을 인용해 “조니 왁터(Jonny Wactor·37)가 로스앤젤레스(LA)의 한 거리에서 강도를 만나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건은 지난 25일 오전 3시쯤 발생했다. 당시 왁터는 동료와 함께 자신이 일하던 바에서 퇴근해 차로 걸어가던 중이었다고 한다.

왁터는 차량 주변에 낯선 사람들이 있는 것을 보고 견인 중인 것으로 착각했다. 하지만 그들은 강도들이었다. 이들은 당시 왁터의 차량에서 촉매변환기를 훔치던 중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왁터가 가까이 다가가 “차가 견인되는 것이냐”고 묻자, 마스크를 쓴 강도 중 한 명이 총격을 가했다. 경찰은 용의자 3명이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고 전했다.

조니 왁터
Jonny Wactor 인스타그램

총에 맞은 왁터는 급히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눈을 뜨지 못했다. 사건 발생 다음날인 27일까지 용의자들은 체포되지 않은 상태다.

‘종합병원’ 제작진은 성명을 통해 애도했다. 이들은 “종합병원 가족 전체가 조니의 갑작스런 사망 소식을 듣고 가슴아파했다”며 “그는 정말 특별한 사람이었다. 그와 함께 일할 수 있어 즐거웠다”고 했다.

왁터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ABC 드라마 ‘종합병원’에서 브란도 코빈 역으로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스테이션19′ ‘NCIS’ ‘웨스트월드’ 등 다양한 영화 및 TV 시리즈에 얼굴을 비추며 활동해왔다.

추천기사
1.“호중이형! 경찰을 X밥으로 봤지?” 현직 경찰이 남긴 글
2.새롭게 떠오르는 슈퍼푸드 이 열매를 아시나요?
3.강형욱이 아내 수잔 통일교 해명하며 고백한 가족 종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