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첫 여성 대통령에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선출

0
41
멕시코국기

클라우디아 셰인바움(Claudia Sheinbaum)이 역사적인 압승을 거두며 멕시코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 선출되었습니다.

맥시코 첫 여성대통령 셰인바움
맥시코 최초 여성 대통령으로 당선된 셰인바움 당선인 / Reuters youtube

멕시코 공식 선거당국은 예비 결과에 따르면 61세의 전 멕시코시티 시장이 일요일 선거에서 58%에서 60% 사이의 득표율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그녀가 주요 라이벌인 사업가 소치틀 갈베스(Xóchitl Gálvez)보다 거의 30% 포인트 앞서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셰인바움 여사는 10월 1일 자신의 멘토인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Andrés Manuel López Obrador) 대통령을 대신하게 됩니다.

전직 에너지 과학자인 셰인바움 당선인은 로페즈 오브라도르 전 대통령이 이룩한 “발전”을 계속해서 이어갈 것이라고 말하면서 연속성을 약속했습니다.
그녀는 승리 연설에서 유권자들에게 “나는 여러분을 실망시키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녀의 지지자들은 멕시코시티의 중앙 광장인 소칼로에서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대통령”이라고 적힌 배너를 흔들며 축하하고 있습니다.

셰인바움 당선인
멕시코 대선결과가 발표되었다. 최초로 여성 대통력이 당선된 현장의 모습

대선에 출마하기 전, 셰인바움 당선인은 멕시코시티의 시장을 역임했습니다. 멕시코시티는 멕시코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정치적 위치 중 하나이자 대통령직을 위한 길을 닦은 것으로 평가됩니다.
유대인 외조부모가 나치를 피해 불가리아에서 멕시코로 이주한 셰인바움 당선인은 정치에 뛰어들기 전에 과학자로서 빛나는 경력을 쌓았습니다. 그의 조부모는 리투아니아 출신입니다.
그녀의 부모는 모두 과학자였으며 셰인바움 당선인은 에너지 공학 박사 학위를 받기 전에 물리학을 공부했습니다.
그녀는 캘리포니아의 유명한 연구소에서 수년 동안 멕시코의 에너지 소비 패턴을 연구했으며 기후 변화 전문가가 되었습니다.
2018년 그녀는 멕시코시티의 첫 여성 시장이 되었으며, 2023년 대선 출마를 위해 사임할 때까지 직위를 유지했습니다.

셰인바움과 갈베즈가 맞붙은 이번 선거는 멕시코 여성들에게 엄청난 변화를 가져온 것으로 묘사됩니다. 투표를 한 87세의 에델미라 몬티엘(Edelmira Montiel)은 여성이 최고 공직에 선출되는 것을 볼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과거에는 투표조차 할 수 없었는데, 투표할 수 있게 되면서 남편이 투표하라고 한 사람에게 투표하는 것이 과거 였습니다. 변화된 현재 선거를 신께 감사드린다”라고 그녀는 로이터 통신에 말했습니다.
여성의 투표가 허용된 것은 1953년의 전국 선거뿐이였습니다.

두 명의 선두 주자가 여성이라는 사실이 널리 축하되는 반면, 이번 선거는 폭력적인 공격으로 훼손되었습니다.

유권자들은 새 대통령뿐 아니라 멕시코 의회의 모든 의원과 8개 주의 주지사, 멕시코시티 정부 수장, 수천 명의 지방 공무원도 선출했습니다.
멕시코정부는 이번선거에서 맥시코 전역에서 2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밝혔으나 다른 조사에서는 총 37명으로 집계되었습니다.

셰인바움 당선인의 라이벌인 소치틀 갈베즈는 멕시코의 많은 지역을 황폐화시키고 있는 폭력 사태에 대해 정부와 대선 경쟁에서 라이벌인 그녀를 신랄하게 비난했습니다.
그녀는 당선된다면 “가장 용감한 대통령, 범죄에 맞서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지만, 폭력의 배후에 있는 강력한 범죄 카르텔을 어떻게 다룰 것인지에 대해서는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2018년부터 집권한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대통령 임기를 6년 단임으로 제한하는 멕시코 헌법에 따라 두 번째 임기에 출마하는 것이 금지되었습니다.
그는 대신 셰인바움 당선인에게 힘을 실었습니다.
60%에 가까운 지지율을 자랑하는 인기 있는 대통령의 지지 덕분에 셰인바움 당선인의 선거운동은 큰 힘을 얻었습니다.
그녀에게 투표한 사람들 중 다수는 빈곤 완화를 위한 모레나의 프로그램을 지지하고 그것이 계속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은 지난 6년 동안 수백만 명의 멕시코인들이 어떻게 빈곤에서 벗어났는지 자랑합니다.
그러나 경제학자들은 해외에 거주하는 멕시코인이 본국에 있는 가족에게 보내는 송금이 증가하는 등 다른 요인도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지만 유권자들은 자신들이 보는 승리 공식을 지지한 것으로 보입니다.

터보뉴스 추천기사
1.86년생, 청도 식당 근무…밀양성폭행주동자, 백종원과 사진 찍은 이유
2.MC몽, 연예계 복귀 소식…새 활동명이 ‘빌런’이라고?
3.미국 갔다가 가져온 샴푸에…8억 원치 ‘이것’ 들어있었다